김 해 경 개인전

'남겨진 일상(Left Days)'

2018. 10.31 - 11.18 


 

 

  

 

김해경의 그림을 보고 있으면 평범하고 일상적인 느낌이 대부분이다. 지나치게 세밀하지 않으면서 화려한 색채도 자제된 것이 어느 면으로도 튀지 않는다. 시선을 끌어당길만한 그 무엇이 있어야 하는데 조형요소로 추상은 약화되고 관찰된다는 면에서 재현이 있으나 원근법 보다 대상의 놓임 장소로 구별되는 배경의 사실적 묘사가 그림이 된다. 평범함을 그림으로 얘기한다는 건 기억에서 다른 대상과 비교했을 때 무난하게 넘어가는 것이다. 동시대 다른 풍경과 비교하면 아름다움 보다 다소 우울함이 먼저이다. 작가는 남겨진 일상이란 이란 주제로 작업을 해왔다. 단어의 의미와 주제를 놓고 보자면 정확한 시점 없이 하루를 전제로 반복되는 공간으로 추상적이다. 남겨지다를 생각하면 관찰되는 형태로서 결론을 내릴 수 있으나 사물이 놓인 공간, 장소의 연관성을 생각하면 사소하지만 평범한 느낌으로 일상적인 것에 주목하게 된다. 작가의 관찰이 있으나 인위적 개입 없이 기억을 떠올리듯 캔버스에 현상들을 객관화하고 있다. 

작가가 그려낸 장소와 사물을 볼 때 이곳은 새로워 보이는 곳도 아닌 낡음의 더 가까운 장소이다. 어느 한편에 버려져 있거나 구겨져 있는 것들 리어카, 인형, 종이컵 등 소재를 볼 때 사용되다 버려진 것들로 냉정하고 깊이 들어가면 자본주의와 산업사회로 연결되는 구별이 있고 도시라는 거대한 공간 안에서 하루를 보여준다. 회화의 기본 속성으로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경계를 지켜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을 여과 없이 나타내고자 하는 바람이 있다. (거기에서는 사물들이 몹시 상이한 자리에 ‘머물러' 있고 ‘놓여' 있고 ‘배치되어' 있어서, 사물들을 위한 수용 공간을 찾아내거나 이런저런 자리들 아래에서 공통의 장소를 규명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유토피아는 위안을 준다. 왜냐하면 유토피아는 실재하는 장소를 갖지 못한대 해도, 고르고 경이로운 공간 안에서 펼쳐지며, 비록 공상을 통해 접근할 수 있을 뿐이지만, 넓은 도로가 뚫려 있는 도시, 잘 가꾼 정원, 살기 좋은 나라를 보여 주기 때문이다. 헤테로토피아는 불안을 야기하는데, 이는 아마 헤테로토피아가 언어를 은밀히 전복하고, 이것과 저것에 이름 붙이기를 방해하고) -미셸 푸코 말과 사물 중에서- 

그림 안에서 사물들은 어제의 순간을 이어가고 현재로서 진행되려는 속성을 지닌다. 도시가 주는 편안함을 믿으며 그 속에서 삶을 영위하는 욕망하는 이들로 신념과 바람은 모였다가 흩어지고 낡은 것들은 사라진다. 잘 닦인 도로, 가로수 옆 건물은 공공의 장소이나 각자가 맞물려 살아가는 흔적으로 사물들은 단순한 사용됨이 아닌 누군가를 대변해 주는 것들 이기도 하다. 작가에게 그린다는 것은 장소성과 이로 인해 생겨난 사물들 간에 이야기를 확인하는 것으로 발터 벤야민의 메트로폴리스처럼 냉정하지도 따뜻하지도 않은 감성은 목격자로 자유로히 표현되고 있으며 사물은 평면 안에서 확장되는 경향이 있다. 배경을 염두에 두지 않았다면 사물이 모여 만들어진 정물이 되지만 배경이 보이면서 관찰되는 이야기 구조란 폭넓다. 어제와 오늘 현재의 시점이 교차되면서 좀 더 예민하게 장면을 발전시킨다면 구르스키의 사진도 연결 지어 볼 법하다. 

사실만을 전달하려는 듯 회화에서 보이는 형태란 꾸밈이 없어 밋밋하다. 그린다는 기준을 생각할 때 완벽한 추상으로 가기 전 살짝살짝 붓터치 흔적의 색상 채워짐이 있고 재현이 있으나 형태로서 구겨진 비닐, 옷걸이가 캔버스상에서 심하게 왜곡되면 앞으로 어떻게 변화할지 궁금하다. 초현실로 아니면 완벽한 추상적 회화로 완성될 접점의 대상이다. 자료로 접한 종이가방은 지금 보면 정물인데 그때는 왜 초현실로 생각했는지 솔직히 말하면 아무런 관련 없는 파르미자니노의 ‘목이 긴 성모’를 떠올렸었다. 종이가 길게 구불거린다는 이유로 관찰되는 형태란 그런 것이다. 결론 내렸다가도 언제든 다시 확인될 수 있는 단서로 경험과 기억은 현실 앞에서 늘 달라진다. 

최근작 갈미로 시리즈는 실재 장소이다. 작품 대다수가 실재하는 장소이나 유독 이곳이 특별한 점은 작가의 작업 특성이 잘 보이기 때문이다. 화면 중앙에 self가 낙서처럼 보이고 벽과 하단에 쓰레기 더미는 어느 면에서 초현실의 가깝다. 사물의 본질도 포함되면서 다른 대상과 만났을 때 나타나는 이야기 구조로 남겨진 일상은 개인과 다수의 사회문화 속 코드이다. 관찰로 인한 의식은 환영에 가깝다. 작품들은 아직 극단적 경향으로 흐르지 않았다. 물성의 두드러짐 없이 담백하고 솔직한 표현은 고전의 바니타스를 지나 새로움으로 무장된 모더니즘을 거쳐 하루를 평면으로 어필하는 일이다. 안타까움의 심정이 먼저였을 대상의 포착은 사소하고도 무거운 느낌이다. 사회를 이루며 국가가 있고 자연이란 거대한 공간 안에서 각자가 살기에 고독하고 불안하다. 그림으로 굳이 심각한 이야기를 만들어내지 않더라도 사물의 표현됨은 진지하다. 욕망의 대상으로 거쳐간 흔적은 아무렇지도 않게 덧없음을 보여주는 과정 일지도 모를 일이다. 

  

 

 

 

 

 

김해경 Kim Hae Kyung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회화 전공

 

개인전

2018 남겨진 일상, 갤러리 도올

2016 남겨진 일상, Cyart Space

2015 반복과 나열의 일상, 스페이스 모하 초대전

2013 반복과 나열의 일상,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2012 위대한 일상, 가온 갤러리

2009 전시불가展, 세종문화회관 광화랑

2009 위대한 일상, 세종문화회관 광화랑

2006 그림에 맺힌 심상, 인사갤러리

2006 그림에 맺힌 심상, 가원미술관 초대전

 

주요단체전

2018 ART BREEZE展, 바이올렛기획 초대전, 갤러리바이올렛

2018 <행복하기>_위하여, Pham2018, Pham 3rd 기획전 since2010, Gallery Insa Art

2018 제27회 빛 그리고 색, 안양아트센터 미담갤러리

2017 WAF, The 1th Exhibition, KBS 시청자갤러리

2017 제26회 빛 그리고 색, 안양아트센터 미담갤러리

2017 12th GAFF, 가원미술관 기획초대전

2016 11th GAFF, 가원미술관 기획초대전

2016 INTERNATIONAL TOUR SHOW, Albuquerque, US Frankfurt, Germany

2015 SOAF, 코엑스

2015 10th GAFF, 가원미술관 기획초대전

2014 A&M 11, 마포 평생학습관 갤러리

2014 A&M 14.12, 갤러리 카페 72-1

2013 행복나눔 특별展, Gallery Artspace H

2013 GAFF 8회, 가원미술관 기획초대전

2012 제 5회 인사미술제 INSAF 2012, 나화랑

2012 Listen To Me! Invitational Exhibition of Park Fine Art Gallery, New Mexico, USA

2010 제 3회 겸제미술 오름展(기획초대전), 겸제정선 기념관

2010 Pham 30, 장욱진 미술문화재단

2010 제6회 GAFF, 가원미술관 기획초대전

2010 현대미술아카데미 20주년展, 국립현대미술관

2009 GAFF, 가원미술관 기획초대전

2009 ART AT THE ACADEMY, 갤러리 원

2008 현대미술관회 창립 30주년 기념전, 국립현대미술관

2008 GAFF, 가원미술관초대전

2007 가족이야기(기획초대전), 선바위미술관

2007 현대미술아카데미展, 국립현대미술관

2007 GAFF, 가원미술관 기획초대전

2006 GAFF, 가원미술관 기획초대전

2005 제1회 GAFF展, 가원미술관 기획초대전

1995 도자기 특별展, 뉴코아백화점

1987 제 1회 부산비엔날레(바다미술제)

1987 드로잉展, 부산 시민회관

1986 동래산성展, 동래산성 내 부산 자연공원

1986 노출展, 사인화랑

1985 미술대학인 연합회展, 사인화랑, 로타리화랑

1985 전국 대학 미전, 덕수궁 내 국립현대미술관 외 다수

 

언론 매체 소개

경향신문, 작가 김해경의 ‘명품 연작’ 소개 <‘루이뷔통’서 얻은 영감, 지적재산권 침해시비> 2009,11,3.

방송, 방구석 아티스트 시즌2, 제 1,2화 (옷더미I, II, 종이가방III-5) 작품 찬조 출연 2018,6,23/6,30.

 

작품소장

가원미술관(과천), 스페이스 모하 갤러리(동탄), 세강정형외과(부천), 굿모닝증권(강남)외 개인 소장 다수

 

E-mail; picasso1991@naver.com